조회 수 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 인간들은 한 치 앞을 내다보지 못합니다. 세상에 어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그 때는 몰라도 세월이 지나고 나면 알게 되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타 교회에 출석하는 한 장로와 대화하는 중에 자신의 과거 인생사를 얘기해 주었습니다. 자신은 고등학교에 입학을 하면서 정치나 법 계통에서 일을 해야 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었답니다. 고등학교를 서울에서 다녔는데, 형님댁에서 공부를 했답니다. 형님이 큰 건축회사에 다녔는데, 형수가 자기에게 형님과 같이 앞으로 건축을 전공해보라고 하더랍니다. 자기는 싫은데 자꾸 권유하여 결국은 홍대건축과를 거쳐, 연세대대학원에서 건축석사를 전공하였고, 건축을 하려면 경영학이 필요할 것 같아서 숭실대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고 합니다. 군대 제대 후에 작은 회사에서 현장감독을 나가려고 하는데, 형이 갑자기 찾아와 차를 타라고 하더니 큰 건축회사에 데리고 가서 취업을 시켜주더랍니다. 건축을 오랜 세월 하면서 건축에 매력을 느낀다고 했습니다. 비교적 정직하게 돈을 벌 수 있고, 노력한 만큼 성과가 있고, 없던 건물이 새로 지어질 때 그것을 보는 쾌감과 매력이 너무 크다고 했습니다. 세월이 지난 후에 지금에 와서 생각해 보니 현재의 직업을 잘 택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습니다. 자신의 어린 시절 꿈대로 대지는 않았지만 현재의 직업에 크게 만족한다고 했습니다. 자신의 길을 하나님이 너무나 복된 길로 인도하셨다고 했습니다.

 

 

시 139:17 <하나님이여 주의 생각이 내게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그 수가 어찌 그리 많은지요?>

사 55:8 <이는 내 생각이 너희의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의 길과 다름이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교회도 없는 마을에서 태어나서 자랐습니다. 교회도, 하나님도 전혀 모르고 자랐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중학교를 미션스쿨로 인도하셨습니다. 일주일에 한 시간 동안 예배하게 되었고, 한 시간 성경공부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 예배와 그 성경공부 시간에 무엇을 배웠는지 기억은 없지만 중학교 2학년 때 교회에 찾아가게 되었고, 열심히 다녔고 신학대학을 다니게 되었고, 목회자가 되었습니다. 교회가 있었던 마을 아이들이 목회자가 되어야 하지 않습니까? 그런데 불교와 유교와 샤머니즘과 온갖 미신이 가득한 고대 우상의 도시 아테네와 같은 마을 아이가 어떻게 목회자가 될 수 있습니까? 그것은 나의 생각과 하나님의 생각이 다르며, 나의 길과 하나님의 길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우리 주변에도, 나라에도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 일들이 일어납니다. 우리는 다 이해할 수도 없고, 예상도 못했습니다. 그러나 세월이 지난 후에 보면 하나님이 모든 일이 합력하여 선이 되는 것을 보고 감사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는 참고 기다려야 합니다. 때가 되면 하나님께서 모든 일을 아름답게 이루어 주십니다. 우리는 하박국 선지자처럼 <나는 여호와로 말미암아 즐거워하며 나의 구원의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기뻐하리로다.>라고 고백할 수 있어야 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7 7월 3일 제 46회 중보기도학교를 마치고 김성유 2022.07.03 8
266 6월 26일 제46회 중보기도학교 김성유 2022.06.26 16
265 6월 19일 믿음의 기도 김성유 2022.06.19 24
264 6월 12일 가정교회 목자연합수련회를 다녀와서 김성유 2022.06.12 31
263 6월 5일 우간다 개혁신학대학 졸업식과 선교지 방문을 마치고 김성유 2022.06.05 35
262 5월 29일 전교인 합동 예배를 마치고 김성유 2022.05.29 34
261 5월 22일 우간다개혁신학대학 졸업식 축사(임중근 목사) 김성유 2022.05.22 41
260 5월 15일 가정교회 도전 문구! 김성유 2022.05.15 30
259 5월 8일 임직과 은퇴 감사예배 김성유 2022.05.08 39
258 5월 1일 임직과 은퇴 감사예배 김성유 2022.05.01 42
257 4월 24일 청년다니엘기도회(Young Adult Daniel prayer Meetings) 김성유 2022.04.24 36
256 4월 17일 부활절연합예배(희망콘서트) 및 청년다니엘기도회 김성유 2022.04.17 45
255 4월 10일 2022년 고난주간 특별새벽기도회 김성유 2022.04.10 49
254 4월 3일 2022년 고난주간 특별새벽기도회 김성유 2022.04.03 55
253 3얼 27일 드디어 엘리베이터 완공! 김성유 2022.03.27 47
252 3월 20일 울진 산불 피해 주민과 교회를 위하여 기도합시다 김성유 2022.03.20 50
» 3월 13일 세상에 어찌 이런 일이 김성유 2022.03.13 54
250 3월 6일 연합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고! 김성유 2022.03.06 46
249 2월 27일 기독교적 입장에서 본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김성유 2022.02.27 65
248 2월 20일 악인의 형통과 의인의 고통 김성유 2022.02.20 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